만원으로 살게없다란 이야길 들은지 엊그제 같은데...
요즘은 십만원으로 장보면 별거없다란 이야기들을 많이들 하십니다.

이유가 있겠지~란 이해심으로 하나둘씩 오른 가격들을 맞이하다보니 모두가 올라버려 반찬해서 먹을 만만한것들이 잘 보이지 않는 시절이 된것 같습니다.

물가는 오르면 고정되나 봅니다. 재료값이 오르면 올리고 원인으로 지목했던 그 재료값이 내려도 자신들만 내릴수 없다는 논리가 많은데... 차라리 뭐가 올라서 가격을 올렸다는 이야긴 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소비자입장에서 참 얄밉습니다. 

그런데...
실로 오랜만에 득템한 기분을 느낀 어제 밤이었습니다.
소화도 시킬겸 동네 한바퀴 돌아보다 동네마트앞을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헌데,그 마트는 오픈기념 행사중이었으니~ㅎ
정말 오랜만에 보는 저렴한 가격에 필요한것들을 후딱 담아 집에 왔습니다.


재래시장은 멀고, 주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데 부피상으로 이 정도 사면 만원짜리 몇장 그냥 나게는게 진리죠?
그런데 이 봉투를 들고 오는 발걸음이 아주 가벼웠습니다.


집에와서 구입한 물건들을 꺼내놓는데 가격표가 자꾸 눈에 보입니다.
오이 5개에 천원.

대파가 천원,얼마전 대형마트에서 2,500원이란 가격표를 달고 있었던 애호박이 하나에 천원 등등 야채들이 근래보기 드문 가격이었습니다. 필요하지 않아서 구입하진만 알타리도 한단에 천원.왠만한 야채나 채소들을 천원이란 파격적인 가격에 팔고 있었습니다.

정말 만원가지고 가서 야채나 채소 10가지 아이템을 살수 있다는 것입니다.ㅎ



오픈행사니 이런 주방세제들도 아주 저렴하더군요.



천오백원에 육박하는 가격을 달리고 있는 이 즉석짜장과 카레가 각각 700원.
사실, 요즘은 인스턴트를 잘 사먹지 않는데 아주 반가운 맘에 구입해봤습니다.

이렇게 저렴한 가격에 하나하나 구입하다 보니 생각지도 않았던 사치(?)도 부리게 되더군요.


추억의 왕소라과자 큰봉지가 900원, 그리고 아이스크림이 80%세일해서 3,200원.
(뭐...세일하니 구입했는데 아직도 아이스크림의 정가는 미스테리입니다.ㅡ..ㅡ;;)

이렇게 해서 지불한 돈이~


15,600원이네요.
마지막에 덤으로 손이갔던 아이스크림과 왕소라과자를 빼본다면 11,560원이 되나요?

만원의 행복보다 오버했지만 만오천원의 행복도 괜찮은것 같습니다.
오픈기념 행사를 하고 있으니 이런 가격이 가능한것 같은데...
아주 오랜만에 가벼운 가격표를 달고 있는 모습을 보니 즐겁더군요.


하지만 한편으론 씁쓸한 맘이 드는게...
저희 지역에서 이런 행사가 자주 눈에 띄인다는점입니다.장사가 잘되서 고객사은행사 같은걸 하면 다행이지만 장사가 잘 안되니 주인이 자주 바뀌면서 일어나는 동네마트의 손님확보 현상이니 그런것 같습니다.


예전에 동네마트 계산대에서 들은 이야기가 떠오르더군요.
계산대에 계신 직원분이 상품정리를 하고 계신 직원분에게 비가 와서 이리 손님이 없을까~라고 물으니 이런 대답을 하더군요. 저쪽 주인바뀐 마트 세일 끝나야 단골분들 돌아오시겠지~
 
한정된 상권안에선 한곳에서 행사를 하면 이렇게 바로 타격이 가게 되는게 동네마트의 현실인가 봅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신고



Posted by 티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