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위에 이쁜 알람시계가 있습니다.
소리도 맘에 드는 녀석인데 이 녀석 소리를 듣고 단잠을 깨고 싶은데 그게 안되는게 현실인가 봅니다.
 



정확히 내가 일어나는 시간 1시간전이면 울리는 소음알람.
윗집의 미닫이창문 열며 끌리는 찌리리리릭~소리에 잠을 깹니다.

그럴때마다 잠결에 드는 생각은... '1시간은 더 자야할텐데...'


하지만 항상 그렇듯...
화분을 관리하시는 듯 베란다에서 따각따각~거리는 슬리퍼의 부산한 움직임이 들려오고 물내리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제 머리와 3미터 정도되는 거리에서 내려가는 세찬 물소리는 저의 잠을 완전히 달아나게 합니다.
 
일어날까? 고민하다 그래도 조금더 잘려고 노력해봅니다만...
무리입니다.



잠시후 시냇물 흐르는 소리인듯한 소리가 들려오고...쫘악~하는 폭포수의 소리도 세트로 들려옵니다.



마지막으로 욕실에서 퍼지는 샤워기 소리.
기분이 좋으신지 흥얼거리는 조그만 노래소리도 이따금 들려옵니다.

뭐...이정도 되면 일어나야겠죠?
오늘도 알람소리 들으며 일어나는 그런 호사는 무리인가 봅니다.


 

원망스런 구석은 분명 있습니다.

"잘 좀 만들쥐....얼굴만 안보고 살지...가족을 만들어 버렸어...ㅠㅠ"

...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신고



Posted by 티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