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원으로 즐겨본 가을꽃게와
관련정보들




부모님댁에 들렀다 나선 드라이브길.
아들 생일이 며칠뒤니 밥을 사주신다고 급! 제안하시는 부모님을 모시고 들리게된 대명포구 어시장입니다.
음식점이 아니라 왠 대명포구 어시장???
물가도 비싼데 여기서 요즘 제철이라 인기좋은 녀석(?)을 데리고 집에 가서 먹자는 아내의 제안 때문입니다. 


요즘 인기좋은 녀석이라...
뭘까요?


그 주인공은 바로 가을꽃게입니다.
여튼 그 녀석을 찾아 오신분들 넘쳐나더군요. 특히 활꽃게 파는 집앞엔 애매모호한 줄이 형성되어 차례가 언제인지도 모르니 구입하기도 힘든 상황이 벌어지고 있더군요.
대명항 자주 다녀봤지만 이런 모습은 처음 보는것 같습니다.


큰꽃게는 1kg에 만오천원, 중간크기는 1kg에 만원, 작은건 7천원.
대략 이런 가격이었는데, 저희는 중간크기 활꽃게로 2kg을 구입해봤습니다.


집까지 오는 동안 죽은건 아닐까..걱정해었는데...
다행히 활기차게 살아있네요.^^



살아있는 꽃게 손질도 이젠 능숙해진 아내의 모습.
그런데 뭔가 신기한걸 발견했나 봅니다.


응? 왜?
꽃게들 모두 집게 한쪽이 잘려있다고 합니다.
꽃게를 그리 좋아하면서도 저도 첨 봤다는...^^;;
나중에 집에 돌아와서 작년,재작년에 찍어 놓은 사진들을 찾아보니 다 잘려 있더군요.ㅎ
그에 대한 정보는 글 마지막 부분에서 알아보기로 합니다.



여튼 가을에 맛이 절정이라는 수게들을 찜통에 놓고 찌고...


작은 게 몇개는 따로 빼서 부추와 함께 찌게를 끓여 봅니다.


거기다가 깍두기로 구입한 만원짜리 모듬회를 초장에 버무리시는 어머님의 손길.^^ 


밥만 해서 차려놓으니 진수성찬 같은 느낌입니다.

 


살이 꽉 들어찾죠?
2만원으로 즐긴 가을꽃게, 참 좋았던것 같습니다.^^


꽃게 잘 고르는 법에 대해 정보를 알아봤습니다.

- 활꽃게는 거의 좋다고 볼 수 있습니다. 기운이 없는 것보다는 아무래도 다리에 힘이 쎈 녀석이 좋겠죠?

- 죽은꽃게도 많이 팔고 있는 모습입니다. 활꽃게가 아니더라도 잘만 고르면 좋다고 합니다.
꽃게를 뒤집었을 때 배꼽위 부분에 깨끗하고 지저분하지 않으면 좋은 꽃게이고 배꼽위 부분이 흰반점이나 검은 물질이 보이면 선도가 나쁜상태라고 합니다

- 냉동꽃게는 꽁꽁 얼려있는 꽃게가 좋습니다. 꽃게가 녹으면 살도 같이 기화되면서 무게가 줄고 살도 크게 줄어든다고 합니다.

- 봄꽃게는 알이 꽉 차서 간장게장에 딱이고 요즘 꽃게(가을)는 살이 꽉 들어차서 찜이 제격이라고 합니다.

- 그리고 암게,수게 구분법은 이렇습니다.
배모양이 종추형이면 수게,배닫이가 반달모양이면 암게^^

- 글 앞에서 의문을 가졌던 잘려진 집게의 이유는 이렇다고 하네요.


윗 사진이 2009년도에 사먹은 꽃게의 모습인데 여기도 잘려 있습니다. 
정보를 찾아보니 잡힌 게들 끼리 서로 싸워서 상품가치를 훼손하는걸 방지하기 위해서 잡자마다 잘라 버린다고 합니다. 사람이 다치는 것도 방지가 되겠죠? 잘린부분은 신경이 없는 집게부분이라고 합니다.



요즘 서해안에선 꽃게,전어,대하축제가 열리는 곳이 많다고 하니...
체크해보시면 나들이 길이 더욱 풍족해질것 같습니다.




▼ 아래 손가락을 눌러주시면 힘이 됩니다

신고



Posted by 티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