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내용은 유니세프에서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벌이는 아프리카에 모기장을 보내자는 캠페인입니다.
유니세프에서 제공하는 아래 정보를 읽어보시고 만원의 행복을 누려보시는것도 좋으실듯 합니다.



말라리아,아프리카의 어린 생명을 빼앗는 질병 

30초에 어린이 한 명이 말라리아로 사망합니다. 
매년 5억 명 이상이 말라리아에 감염되며, 30초마다 한 명의 어린이가 말라리아로 사망하고 있습니다. 세계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약 30억 명이 말라리아 모기가 서식하는 감염가능지역에서 살고 있으며, 2009년 6월 현재 말라리아 감염환자가 발생한 나라가 109개 국가에 이르고 있습니다. 특히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상황이 가장 심각합니다. 이 지역에서 말라리아 환자의 90%가 발생하며, 어린이 사망원인 중 20%를 차지합니다. 어린이와 임산부는 말라리아의 가장 큰 희생자입니다. 

예방과 치료가 가능한 질병 

한 해에 10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말라리아는 모기가 옮기는 기생충에서 기인하는 질병으로 가장 효과적인 예방책은 살충처리 모기장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살충처리된 모기장 안에서 잠을 자는 것만으로 어린이 전체 사망률을 20%까지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실제로 2001년 이후 2007년까지 말라리아 발병률이 높은 아프리카 10개국에서 살충처리한 모기장 보급으로 125,000명의 어린이 생명을 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말라리아 치료약은 그 종류와 효과가 다양합니다. 최근에 개발된 복합 성분의 말라리아 치료약은 효과도 크지만 보급률은 아직 낮습니다. 스와질랜드는 살충모기장 사용비율이 가장 낮은데 이어 말라리아 치료약 보급비율도 1%로 매우 낮다. 복합성분의 말라리아 치료신약 사용비율이 20%를 넘는 나라는 탄자니아 1개국 뿐이다.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유니세프 활동 

유니세프는 임산부에 대한 산전검사를 비롯해 대대적인 예방접종캠페인 등 포괄적이고 종합적인 아동보건서비스를 통해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노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종합적인 보건서비스란 살충처리 모기장보급과 함께 모자보건서비스와 신생아보호서비스, 홍역예방접종, 구충제와 비타민A보급사업 함께 실시하는 것입니다. 유니세프는 2007년 기준으로 1,900만 개의 모기장을 구입해 말라리아 감염국가들에 제공했으며, 현재도 꾸준히 3~5년 이상 장기 사용할 수 있는 살충처리 모기장을 말라리아 감염 국가들에 보급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나눔이 말라리아로 죽어가는 작은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10,000원이면 살충 처리된 모기장 하나를 보낼 수 있습니다.

* 10,000원=모기장+예방교육 









“본 포스트는 프레스블로그로 송고한 글입니다.”





Posted by 티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