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을 하다보면 이런 경우에 참 답답합니다.
편도 1차선 국도에서 만난 공사관련 차량이나 저속으로 밖에 갈수없는 운전미숙 차량 등등...
이런경우엔 꼭 바쁜일이 있어 가는중이고...앞의 차는 제맘을 몰라줍니다.

십수년전 운전초기엔 참 많이 안달도 해보고, 순간 스트레스 수치를 업!~시키며 추월의 기회를 잡기도 했지만,
무리한 추월로 인한 위험을 몇번 겪은 이후엔 상황이 해결될때까지 그냥 그차를 뒤따라가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안달하지 않고 잠시 따라가다 보면,
저속차량이 옆길로 빠지거나...차선이 하나 더 생기거나...아님 저속차량의 배려로 그순간을 벗어날수가 있다는것을 알게된거죠. 



많이 볼수 있는 저속차량의 배려는 이런것들이 있습니다.

도로 옆 공지로 들어가서 잠시 정차하여 후속차량들을 쭉 빼주는것.
그리고 시야가 확보된 추월가능한 지점에서 안전이 보장된 상태로 뒷차들에게 추월의 신호를 보내주는것 등등...

이런 차량들을 만나고 나면 보내주는 분이나 지나가게 되는 사람이나 기분이 아주 좋아집니다.



위의 사진은 그때 상황을 생각하며 합성해본 사진입니다만,

며칠전 편도 1차선 국도에서 한 트럭이 짐을 많이 실고 언덕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 앞에 가던 승용차가 트럭에 바짝 따라 붙어서 크랙션을 계속 울려대더군요.

이 광경을 보던 저와 일행은 "어쩌라고 저럴까? 옆 도랑으로 빠지라는건가?"이런 대화를 나누며
유난스럽게 행동하는 앞 승용차를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갑자기 저의 차량 뒤에서 나타난 승용차가 제차-앞승용차-저속트럭을 모두 추월 할려는 기세로 반대차선으로 들어서더니 속력을 냅니다.생각지도 못한 복병이 나타난것입니다.

거의 트럭옆까지 따라붙었던 승용차. 반대쪽에서 울리는 차량의 크랙션 소리에 바로 추월을 포기하고 브레이크를 밟으며 급하게 제 차 앞으로 들어섭니다.덩달아 브레이크를 밟으며 제동을 하고 나니 등에 식은땀이 흐름니다.
조심하라는 의미로 짧게 크락션을 눌러주니 그래도 살짝 손을 들어주는 모습이 보입니다.

전방이 불안하니...'그냥들 갑시다~ 그냥들 갑시다~'...이렇게 혼자서 되새기고 있는데....

내리막길에 들어선 트럭에서 우측 깜빡이가 점멸합니다.손을 내밀어 앞 뒤로 흔들며 신호를 보내는 모습도 보입니다.
누가 봐도 추월을 할수있는 상황이 되었으니 추월을 하라는 트럭기사분의 신호 같습니다.

트럭을 향해 빨리가라며 유난스럽게 굴었던 승용차.제차 앞에 끼어 들었던 승용차 두대가 동시에 트럭을 추월하기 시작합니다.
헙..그런데 두 승용차가 요동을 치며 다시 원위치합니다.

잠시후 반대쪽 차선에서 대형트럭 한대가 휙~ 하고 지나갑니다.
이게 뭔 상황일까... 갑자기 상황판단이 안됩니다.

일행분이 그럽니다.
정말 나쁜 사람이라고...
"왜? 뭔상황인데...?"

트럭 운전사분. 뒤에서 크랙션이 몇번 울리니 욱하는 마음에 타인의 생명을 담보로 아주 몹쓸 행동을 한것 같다고 합니다.
그러다 사고라도 나면 어떻게 감당할려고 그러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합니다.
듣고 나서야 상황이 그려집니다.

이 상황은 결국 큰 사고를 당할뻔한 승용차 두대가 트럭을 추월해 앞을 가로 막는 사태까지 이어지고...
도로 한복판에 차를 세우고 서로 몸싸움을 하는 상황까지 벌어지더군요.

빨리 갈수없는 상태의 차에게 빨리가라고 크랙션을 누르는 분이나...
그게 열 받는다고 생명을 담보로 한 보복을 하는 트럭기사분이나...
참 어이가 상실되는 행동들입니다.

남의 마음은 내 맘과 같을수가 없습니다.남의 차가 자신의 차와 같은 조건일수도 없구요.
도로위에선 정해진 규칙을 지키며 서로를 이해하려 노력하는것이 사고를 줄이는 최선의 방법일것 같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신고



Posted by 티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