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뚜기만 보면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란 말이 떠오르지만...
저희집은 어물전이 아니기에... 설레이는 맘으로 구입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집으로 오는 내내 이걸 어떻게 만들어서 시원한 맥주한잔 이랑 먹어볼까...
이런 고민을 했습니다만, 일회성 안주가 아닌 밑반찬으로도 역할을 부여해 달라는 아내의 요구에 맞춰서...
콩나물찜에 꼴뚜기를 넣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봅니다.



집에 도착해서 오늘 꼴뚜기와 함께 구입한 맛조개도 꺼내둡니다.



맛조개는 껍질이 잘 쪼개지는바...
속살만 꺼내 깨끗히 손질해 두고 꼴뚜기는 안에 심지만 빼었더니 아내가 눈도 좀 빼달라고 하더군요.
징그럽다고....^^;;



냄비에 콩나물을 반정도 깔고...
마시마와 멸치,자색양파를 중간에 넣어준후...



나머지 콩나물로 덮어줍니다.



그위에 또 다시 자색양파를 얹고...



맛조개랑...



꼴뚜기를 올려주면 재료 투입은 끝이 납니다~



고추가루,간장,소금,다진마늘,참기름등으로 양념을 만들어준후...



꼴뚜기위에다 쏙 올려주고...



반공기정도의 물을 부어주면 됩니다.



뚜껑을 덮어주고...



팔팔팔팔~끓어 가면은....



뚜껑을 열어 양념이 고루 섞이도록 한번 저어준후...



조려주면 되겠죠^^



완성된 꼴뚜기콩나물찜을 그릇에 담아봅니다.



맛은 어떨까요?
평소엔 마른새우랑 다시마,멸치만 넣고 콩나물찜을 만들어 먹는데...
맛조개와 꼴뚜기가 투입되었으니 담백함이 더해집니다.

꼴뚜기 씹는 맛이 아주 근사하기에~
안주로 먹기에 아주 좋은것 같습니다.



이거 만드느라 드라마 대물이 반정도 흘러가버렸네요.ㅠㅠ
놓친 줄거리 아내에게 물어보면서...맥주 한병과 함께~



나머진 하얀 쌀밥과 함께 먹을 밑반찬 용도로 사용되기 위해 냉장고속으로....

금요일 마무리 잘 하시고 즐건 주말 맞이하시길^^~~~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로그인 없이 가능한 추천! 꾹~▼

신고



Posted by 티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