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집에서 몇년째 쓰고 있는 조립컴퓨터입니다.
한달전쯤 이녀석이 느려지면서 소음이 살살 발생하더군요.

그래서 뜯어보니...



CPU위에 열을 식혀주는 쿨러가 이상합니다.
네 귀퉁이를 보드판에 고정시켜주는 핀을 살펴보니 부러진게 있습니다.
나머지 핀들도 불안~불안~~.



그러니 쿨러가 제기능을 발휘못했고 CPU가 열을 받으니 느려지고 소음이 발생했나 봅니다.



이걸 어떻한다...쿨러를 사야하나?
검색에 검색을 거듭하여 쿨러의 네 모퉁이를 보드에 고정시키는 요런 푸시핀만 사서 끼우면 된다는 걸 알게됩니다.
생각보다 돈은 적게 들어 다행이다란 생각으로 주문해야지~주문해야지~이러다가...

잊어버리고... 잊어버리고...
그냥 아무생각없이 컴터를 하루하루 사용하게 되었는데...
며칠전 문득 생각해보니 컴터가 멀쩡하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이상하다는 생각에 살펴보니...



부러진 부시핀이 왠지 고정 되어 있는 느낌이 듭니다.
엇? 어떻게 된거지? 궁금한 맘에 케이스 반대쪽도 열어봅니다.



이게 뭡니까?
왠 단추가 대롱대롱~


이게 어떻게 여기에 매달려 있을까란 생각에 자세히 살펴보니...
단추밑에 낚시줄 같은것도 꼬여 있더군요.

이렇게 쿨러가 고정이 되어 있으니 컴터가 한달내내 이상이 없었나 봅니다.

그럼 누가? 이런 처방을?
...

뭐,고민할것도 없습니다.
아내를 불러 물어봅니다.

이거 당신이 이렇게 한건가? 
왜? 또 소리나고 느려져?
아니... 정상인데 이렇게 고정하는건 어디서 배운거니?
아니... 내가 컴터 쓸때 증상이 심해지는것 같아서 임시 처방한거야.

이러면서 이야길 시작하는데...




고정시킬 줄이 있어야하는데 명주실보단 집에 콘크리트벽에 못질을 하기 힘들때 사용했던 낚시줄이 생각났고... 



그걸 고정시킬것으로 구멍이 쓩쓩나있는  단추가 떠오르더랍니다.
그중에서도 단추밑이 튀어나와 있어 보드에 접촉되는 부분이 적게 되는 넘을 골랐다고 하더군요.나름 치밀합니다.ㅎ
그래서 이 엉뚱한 조합으로 쿨러 푸시핀 부러진 것들을 이어 모아서 단추를 구심점으로 쿨러를 고정 했다고 합니다.

햐~~   뭐,이런 감탄사가 절로 나오더군요.
낚시줄이랑 단추의 조합도 대단하지만 한달이란 시간동안 이렇게 견디고 있다는 사실에 더 놀랍다는 생각이...ㅎ



아내는 원래 손재주가 있긴합니다.

뭐 고장나면 자기가 해볼려고하는 성격인데 저도 블로그 글들을 살펴보시면 알겠지만 그런 성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번씩 트러블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렇게 해야쥐? 아니 이렇게 해야되. 뭐 이런 상황 아시죠? 
몇번 겪고 나니 요령이 생겨서 요즘은 이럴때 살짝 빠져서 편하게 아내가 하는걸 구경하는 호사(?)를 누리기도 합니다.


오래되고 낡은 핸드백을 버리면서 떼어낸 악세사리로 자동차키에 이리 멋스럽게 매달아주는 아이디어도 가지고 있습니다.
아내는 맥가이버가 되고 싶었던걸까요?



아내의 이런 기발한 아이디어를 생각하면 어떻게 되든 계속 이 상태로 쓰고 싶지만..
좀 불안한 생각이 드는건 어쩔수 없습니다. 아무래도 전자제품이니...^^;;

얼릉 뿌러진 쿨러 푸시핀 주문해서 제대로 끼워놓은게 좋겠죠? ^^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아래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시면 감사^^↓▼▼
신고



Posted by 티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