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자취할때 어머님이 한번씩 오셔서 만들어 주시던 콩나물조림.
이걸 만들어 주시고 가시면 몇끼 식사는 거뜬하게 해결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어머님 어깨 넘어로 몇번 만드는걸 보며 배우고 나니.
결혼후에 콩나물조림 만드는 것은 제 담당이 되어 버린것 같습니다.^^

점심으로 콩나물국 끓이고 계란말이 만들어서 먹자고 제안하는 아내 대신,
콩나물을 가지고 오늘도 조림을 만들어 봤습니다.

이 콩나물조림을 만들어서 어제 마트에서 사다놓은 올방개묵이랑 같이 곁들여서 점심을 해결할 생각입니다.



콩나물을 깨끗이 씻어서 냄비에 담아주고 멸치도 올려줍니다.



마른새우도 한움큼 넣어주면 조림의 맛이 더 살아나겠죠^^



다시마도 넣고 양파와 풋고추도 올려주었습니다.
이렇게 하면 재료는 다 들어간것 같고...



양념장을 올려줄 차례!
고추가루와 마늘5개를 다져넣고 진간장2큰술과 국간장1큰술을 넣어주어 양념장을 만들어 줬습니다.



마지막으로 물을 좀 넣어주어야 하는데...
밥공기 하나에 가득 채워 부어 주면 됩니다.^^

뚜껑을 닫고 콩나물이 익을때 까지 기다렸다가~



팔팔 끓으면 뚜껑을 열어 양념이 골고루 베이도록 잘 섞어주며 조려주면 아주 맛나는 콩나물조림이 완성됩니다.

일단 콩나물조림은 완성된 상태도 두고...
오늘 곁들여 먹을 올방개묵을 꺼내봅니다.




어제 저녁에 마트에서 구입한건데...
올방개란게 좀 생소하죠?

다년생초로 논이나 연못등에 군생한다고 합니다.
혈압에 좋고 기관지에도 효능이 있다고 하더군요.위장도 튼튼하게 해주니 몸에 좋은건 확실한것 같습니다~^^

올방개 손질후 계란지단도 하나 만들어주고 나니 점심 준비가 완료된것 같습니다.

이제 맛나게 먹는 단계만 남았겠죠~




콩나물조림을 먹을만큼 덜어서 ...



밥과 올방개묵,계란지단이 올려진 그릇에 담아줍니다.



밥과 곁들여서 먹을 생각이니,
퍽퍽하지 않게 조림에 있는 국물을 조금 넣어주었습니다. 



다 같이 쓱쓱 비벼서 먹으면 편리하고 맛도 있지만...



뭐,이렇게 깔끔하게 덜어서 먹어도 괜찮터군요.




야들야들한 올방개묵의 담백,깔끔한 맛이 콩나물조림의 살짝 매우면서 고소한 맛과 어울어져 
휴일 점심식사로 부담없이 다가왔던것 같습니다.

이렇게 한끼 먹고 남은 콩나물조림은 앞으로 몇 끼니의 밑반찬 역할을 하기위해 냉장고 속으로~
나름대로 1석2조의 효과를 거든것 같네요.ㅎㅎ



오늘도 무지덥습니다.ㅠㅠ

이글 적고 있는데 아내가 옥수수를 삶고 있네요.
이거 간식으로 먹으면서 그냥 집에서 편하게 있어야 할것 같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로그인 없이 가능한 추천! 꾹~▼

신고



Posted by 티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