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기운도 있고 귀속에 염증이 생겨 약을 먹고 있는 아내.
저녁으로 동네중국집 음식을 원츄하더군요.

어제 나들이길에서 돌아오면서 해물칼국수 먹고...
아침엔 빵을 먹고 점심은 먹는둥 마는둥 했다고 하니... 일단 중국집배달은 스톱시키고 주방으로 이동해 봤습니다.



냉장고 안에서 먼저 눈에 보인것이 청경채입니다.
이걸 보는 순간...이상하게 강된장과 함께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이렇게 해서 아픈 아내를 위한 뚝딱뚝딱~어설픈 강된장 만들기가 시작됩니다.



며칠전 장볼때 사다놓은 맛타리버섯도 보이니 바로 손질해서 강된장 재료로 투입됩니다.



양파랑 파도 손질하고 ...
처갓집에서 가져와 냉동실에 있던 새우도 출동합니다.



그리고 장모님표 된장과 고추장.그리고 쌈장조금,다진마늘등을 넣고 준비해둔 멸치육수와 같이 끓여주었습니다.



팔팔 끓으면 달래를 넣어주고 걸쭉해질때까지 강된장의 냄새를 맡으며 기다림의 시간을 보내어 봤습니다^^



완성된 강된장을 이렇게 밥에 비벼 먹어도 좋았고...



청경채의 자연스런 수저(?)로 강된장을 퍼 먹으면 아삭아삭한 느낌이 어우려져 근사한 맛을 자아내더군요.



물론 비벼놓은 밥을 청경채에 올려 같이 먹어도 아주 맛있었습니다.



본가에서 가져온 고들빼기김치도 곁들이고...



깻잎도 출동하니...
건강한 시골밥상이 마련된 느낌입니다.

저만 맛있게 먹으면 될까요?
아픈 아내도 맛나게 먹어야 할텐데요....




다행히 수저 바삐 움직이며 씩씩하게 잔소리(위반과태료ㅡㅡ;;)까지 해주더군요.
이 강된장으로 아내가 다시 기운을 찾았나 봅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로그인 없이 가능한 추천! 꾹~▼

신고



Posted by 티런